are you me?    id passwd

status  

 Busy..

picture

 

 How to manage your time effectively?

calender

조금 단순 하더라도 진행하다보면 - 생각

적어도 쭈뼜거리는 것보다는 낫지 않을까 싶은데,
균형을 잡기가 쉽지는 않다.

written time : 2017-12-02 21:58:58.0

NGS DL 발표자료2 - 알아야 할 것

파일은 여전히 암호화
내용은 지난주가 좀 더 알찬듯

파일명 :  NGS_DL_20171128.zip

written time : 2017-11-28 13:26:47.0

비슷한 썰렁함을 지닌 영화 3편 - 영화

아이오리진즈
어니더어스

디스커버리

위 두편은 본지 1~2년(?) 쯤 된 듯 싶고 아래 디스커버리는 최근에 보았다.
위 두편은 동일 감독(Mike Cahill) 아래 디스커버리 와는 어떤 연관성이 있는지 알 수 없으나 느낌은 매우 유사했다.

물론 죽음에 관한 비현실적인 설정이 존재한다는 표면적인 공통점이 컸겠지만
디스커버리를 보고 위 두 편의 영화를 떠올렸던 이유는

첫째로 "죽음에 관한 비현실적인 설정" 을 담담하면서 흥미롭게 묘사하여 관심을 끌고, 도입부에서는 그 관심을 주류에서 벗어난 특유의 담담함과 어색함으로 그런 설정을 꽤 신선하게 느끼게 했다는 점 이었다.
그리고 (결정적으로) 그 담담함과 어색함이 "주류" 영화에서 잘하는 관객에게 전하는 스토리텔링 이라기보다는 혼자만의 독백 같이 느껴져 중반부 이후에는 지루함으로 변질되고 말미에는 이미 예상했던 혹은 설마 이렇게 까지 진부할까 싶던 그 진부한 결론으로 마무리 되어 "음 지구자원이 또 낭비되었군" 이라고 생각하게 되었던 점 이렇게 두가지 이다.

요약하자면 뭔가 혹할만한 소재를 떠올리긴 했지만 그 이상으로 영화를 만들기 위한 고민은 안했거나 했다면 적어도 재미없게 한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.
세편의 영화는 적어도 나에게 있어선 로또 당첨 된 사람이 돈을 다 잃어버리는 뉴스를 접할때 처럼, 지탱할 힘이 없다면 색다른 접근도 아이디어도 빛이 바랠 수 있다는 산 교훈을 주게 되었다.

아이오리진즈 ★★★☆☆
어니더어스 ★★☆☆☆

디스커버리 ★★☆☆☆

음, 그래도 좋은면도 있으니 평가는 매우 후하게 주었다.

written time : 2017-11-22 00:27:48.0
...  1 | 2 | 3 | 4 | 5 | 6 | 7 | 8 | 9 | 10 |  ...